천부경(天符經)

천부경(天符經)


一 始 無 始 一  析 三 極 無 盡 本  

일 시 무 시 일  석 삼 극 무 진 본
 
天 一 一 地 一 二 人 一 三 

천 일 일 지 일 이 인 일 삼 

一 積 十 鉅 無 櫃 化 三 

일 적 십 거 무 궤 화 삼 

天 二 三 地 二 三 人 二 三 

천 이 삼 지 이 삼 인 이 삼 

大 三 合 六 生 七 八 九 

대 삼 합 육 생 칠 팔 구 

運 三 四 成 環 五 七 

운 삼 사 성 환 오 칠 

一 妙 衍 萬 往 萬 來 

일 묘 연 만 왕 만 래 

用 變 不 動 本 本 心 本 太 陽 昻 

용 변 부 동 본 본 심 본 태 양 앙 

明 人 中 天 地 一 一 終 無 終 一 

명 인 중 천 지 일 일 종 무 종 일 



이상은 81자로 된 묘향산 석벽본의 천부경 전문이다. (일적십거무궤화삼의 궤는 위에 쓰여져 있는 글자에서 木을 뺀것이 맞는 글자이다. 

그런데, 이 맞는 글자인 '삼태기 궤'는 컴퓨터의 문제로 기입할 수 없다.) 

천부경은 한(桓)국시대부터 구전으로 내려온 경전으로 불려온다. 우주운행의 본질을 설명하고 있다고 전해 내려온다. 

그 결과, 삼대경전 가운데 우주의 본질을 설명하는 조화경으로 불리운다. 

'천부경'의 '천(天)은 창조주를 가리키고, '부(符)는 다시맞춘다 또는 합(合)한다는 의미이며, '경(經)은 전해 내려오는 글 또는 가르침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천부경이란 세 글자는 창조주가 인간에게 내려준 인간 생활의 근본을 밝히는 우주의 운행원리를 설명한 글이라는 뜻이다. 



역사성 

천부경은 기원전 7197년에 개국한 한(桓)국 시대부터 구전으로 전해 내려왔으며 배달국을 세운 한웅에게 전해진 천부인 세 개 중의 하나인 

거울(용경)에 새겨졌으며(삼한관경본기) 한웅은 백두산 기슭에 신시를 개국한 다음 백두산 동쪽에 큰 비를 세우고 거기에 천부경을 글로 새겨

 훗날 통일신라시대까지 전해졌다고 한다. 

천부경은 배달국을 연 한웅이 나라를 세운 후 천경과 신고를 가르쳐 백성을 교화하였다고 한다. 

(삼성기전 하편) 한웅은 신지 혁덕에게 명하여 천부경을 녹도문자로 기록되게 하였으며 백성들 사이에서 널리 읽혔다고 한다. 

단군세기에는 기원전 2133년에 신서(神書)를 백성에게 알리기 위해 돌에 새겼다는 내용이 있으며 이것이 천부경이 아닌가 생각된다. 

한웅에 의하여 전고비에 새겨진 천부경은 한국 선조의 옛글자인 가림토(훗날 훈민정음의 모체가 됨)로 새겨진 것이어서 후세사람들이 판독치 못하다가 

통일신라 시대에 해동공자로 추앙받았던 당대의 세계적 석학인 최치원이 백두산을 찾았다가 이 비석에 새겨진 글을 읽고 한자로 번역해서 후대에 전하였다고 한다. 

또한 택리지에 의하면 최고운이 돌에 비서(비밀 문서)를 새겼다고 한다.

 이것이 천부경으로 추측되며 이 비서를 계연수 선생이 발견한 것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1916년에 계연수 선생이 묘향산에서 수도중 석벽에 새겨진 천부경을 발견하고 붓과 종이를 가지고 가 탁본하여 서울에 있는 단군교당으로 보내주었다고 한다. 

단군교 부흥 경략(1937년)에는 이 서신과 함께 천부경 81자가 전해지고 있다. 



천부경의 종류 

지금까지 몇 가지 다른 종류의 천부경이 유통되어 왔다. 

그들 가운데, 묘향산 석벽에 최고운이 새긴 것을 계연수가 발견했다는 '묘향산의 석벽본'과 최고운의 문집사적편에 첨부되어 있는 '최고운의 사적본'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소장의 최문창후전집의 최고운 사적에는 천부경 81자의 원문이 기록되어있다.

 이 기록에는 한단고기 태백일사와 묘향산 석벽본의 천부경 81자와는 약간 다른 글자가 보인다. 析을 碩,衍을 演,動을 同,昻을 仰,地를 中으로 하는 등의 것이다. 

그 외에 조선시대 6대 성리학자 중의 한명인 노사 기정진 계통으로 전해온 '노사의 전비문본'과 '태백유사본'이 있다. 

이 중 묘향산 석벽본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천부경 읽는 법 

천부경은 지금까지 어느 곳에서 끊어 읽느냐에 대하여 여러 가지 다른 의견들이 나와있다. 

어느 곳에서 끊어서 맥락을 만드느냐 하는 것은 천부경을 해석하는 방법자체에 차이를 가져오고 실제적으로 천부경에 대한 해석 자체에 차이를 가져온다.

 아래에 읽는 방법은 여러가지 방법가운데 하나이며 결코 이 방법만이 유일한 것은 아니다.
 
 보편적으로 읽혀지는 아래의 방법을 여기에 소개한다. 

一始無始一 일시무시일이니 析三極無盡本 석삼극무진본이고 天一一地一二人一三 천일일지일이인일삼이다 一積十鉅無櫃化三 일적십거무궤화삼이니

天二三地二三人二三 천이삼지이삼인이삼이다 大三合六生七八九 대삼합육생칠팔구하고 運三四成環五七 운삼사성환오칠하니 一妙衍萬往萬來 일묘행만왕만래이다 

用變不動本 용변부동본이니 本心本太陽昻 본심본태양앙이다 明人中天地一 명인중천지일이며 一終無終一 일종무종일이다 


 sback.gif  snext.gif